한글을 친환경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보자.한글을 친환경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보자.

Posted at 2011.11.05 21:40 | Posted in 한글 강좌_팁

11월인데도 날씨가 무척 덥습니다.  오늘 서울 날씨가 11월 역대 최고 기록인 25.9도까지 올라갔다고 하네요. 올해 물난리를 많이 겪었습니다.  인간이 자연을 보호하지 않고 파괴하여 발생하는 문제지요.  그래서 요즘 환경을 보호하자는 운동이 거세게 불고 있습니다. 성장도 환경을 생각하는 녹색 성장시대입니다.

우리가 컴퓨터로 하는 일들도 에너지를 소비하고, 탄소를 배출하게 만듭니다. 우리가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이런 생활을 안할 수 없기 때문에 조금 덜 쓰는 방법을 생활화해야 합니다.

한글에서도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몇가지가 추가되었습니다. 물론 새로운 버전인 한글 2010 SE부터입니다. 아직 한글 2010을 쓰신다면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를 하세요. 그러면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어떤 것들이 추가되었을까요? 한번 살펴볼까요?  

새로은 기능이 확기적으로 추가되었을까요? 아닙니다. 새로운 기능이 획기적으로 추가되지는 않았습니다..  예전부터 있던 것들인데 자원 절약을 쉽게할 수 있게 조금 사용하게 편하게 바뀌었을 뿐입니다.

0. 모아찍기 이용하기
이것은 새로 들어간 것이 아닙니다. 예전부터 있는 기능이지만 혹시나 모르는 분이 있을까봐 소개합니다. 
인쇄에서 인쇄 방식을 모아찍기로 하면 1장에 자동으로 2장이 인쇄됩니다.  약 70% 정도로 크기를 줄여서 인쇄를 합니다.  세밀하게 살피지 않아도 되는 내용일 경우에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3장, 4장 이상 내용도 1장에 출력할 수 있지만 너무 작게하면 글씨가 안 보일 수 있습니다.



1. 용지 여백 조절하기

용지 절약하기

용지 절약하기

 

 첫번째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이 2장이 나올 것을 1장에 나오게 하는 것이 있겠지요.    조금만 조정하면 1장의 종이 낭비를 줄일  수 있습니다.  문서가 수십, 수백 쪽이라면 10장, 20장 이상도 덜 쓸 수 있습니다.

<쪽> 메뉴를 눌러 나오는 열림상자에서 쪽 여백을 선택하면 쉽게 용지 여백을 바꿀 수 있습니다.  좁게로 선택하면 여백이 줄어듭니다. 여백이 줄어들면 그만큼 쓸 수 있는 공간이 늘어 납니다.


한글에 있는 모아찍기를 이용하면 축소 인쇄하여 1장에 2장의 종이가 들어갈 수 있지만 글씨가 줄어들어 읽기 어려울 수도 있는데 여백 조정은 글쓰 크기는 그대로입니다.

쪽 설정에서 여백을 조정하면 가능한 것이었으나 쉽게 쓰기 위해 밖으로 살짝 뺀 것이지요.

2. 절약 인쇄하기


 


이번에는 절약 인쇄를 하는 것입니다. 인쇄할 때 인쇄 방식에서 절약 인쇄를 선택합니다. 1번은 종이를 아끼는 것이라면 이번 것은 잉크나 토너를 줄이는 것입니다. 흑백 인쇄를 할 때 회색으로 인쇄하여 잉크나 토너를 조금 덜 쓰게 합니다.  눈으로 볼 때 크게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잉크 토너를 줄이는 방법은 네이버의 나눔 에코 글꼴( http://hangeul.naver.com/eco )을 쓰는 방법도 있습니다.   한글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프로그램에서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에코 글꼴을 쓰면 글자에 빈공간이 있어 그만큼 잉크나 토너를 덜 쓰지요. 빈공간은 잉크나 토너가 번져 채워주기 때문에 눈으로 볼 때 별 차이를 못느낍니다. 하지만 큰 글자에서는 표시가 납니다.

조그만 실천으로 환경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이제 실천해 보세요.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새롭게 확 바뀐 한글 2010의 리본 UI새롭게 확 바뀐 한글 2010의 리본 UI

Posted at 2009.10.15 20:19 | Posted in 한글 추가 기능/한글 2010

한글 2010에 대해 본격적으로 쓴 1번째 글이다. 한글 2010을 실행하면 한글 2007과는 확 다른 모습을 보게된다.  어떤 차이가 있는 지 그림으로 살펴 보자.

 

한글 2007의 초기 화면

한글 2007의 초기 화면

 

 

리본 UI로 바뀐 한글 2010

리본 UI로 바뀐 한글 2010

 

한글 2007이 메뉴 방식인 반면 한글 2010은 MS 오피스 2007부터 도입한 리본 방식의 UI를 채택하고 있다. 때문에 처음 실행하였을 때의 느낌이 확 다르다.  한글 2010에서는 리본이라는 용어 대신 열림 상자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MS 오피스 2007의 리본 형식이 처음 접하는 사용자는 쉽게 따라가는데 기존 버전을 사용한 사람들은 너무나 많이 바뀐 모습 때문에 익히기가 쉽지 않았다.  한글의 경우 바뀌긴 했지만 기존 메뉴 형태와 유사하기 때문에 기존 한글 2007 사용자도 쉽게 적응할 수 있다.

 

MS 오피스 2007의 리본 UI와 차이나는 점이 있다.

 

 

1번째가 서식 도구 상자를 지원한다는 점이다.  

워드 2007도 제목 표시줄에 자주 사용하는 저장하기, 되돌리기 등의 아이콘을 배치해 두어 자주 쓰는 기능을 빠르게 작업할 수 있게하고 있다. 물론 사용자가 임의로 추가도 가능하다.

한글 2010은 기존 한글 2007에서 자주 쓰는 기능들을 모아 둔 서식 도구 상자를 그대로 지원한다. 역시나 서식 도구 상자는 임의로 추가하거나 제거하여 사용자 입 맛에 맞게 바꿀 수 있다.

취향에 따라 따라 다르겠지만 자주 사용하는 기능들을 많이 제공하는 한글 방식이 조금 더 편해 보인다.

 

 

2번째가 기존 메뉴 방식을 지원한다는 점이다.

 MS 오피스가 확 바뀐 인터페이스로 그동안 쓰던 사용자들이 혼란을 일으켜 기존 방식대로 쓸 수 있는 플러그인까지 나왔었는데 한글 2010에서는 기존 메뉴도 그대로 쓸 수 있다.  오피스 2010에 포함된 넥셀이나 슬라이드도 마찬가지다.

메뉴 이름 오른쪽에 역삼각형 모양이 있는데 그걸 누르면 이전 방식의 메뉴가 펼쳐진다. 리본 방식으로 나오게하려면 메뉴 이름 부분을, 기존 방식으로 나오게하려면 역 삼각형을 누르면 된다.

 

3. 다양한 형태의 스킨 제공

한글 2010 기본 스킨

한글 2010 기본 스킨

 

기본으로 제공하는 한글 2010 스타일이다.

 

시스템 스타일

시스템 스타일

 

스킨을 시스템 스타일로 적용하면 윈도 운영 체제의 스킨을 따라간다.  윈도 7을 사용하기 때문에 윈도 7 스타일로 나타난다.

 

한글 2007 스타일

한글 2007 스타일

 

프로그램 테마를 한글 2007로 하고 스킨을 시스템 스타일로 지정하면 한글 2007과 똑 같은 모양으로 바뀐다.  모양만 보고서는 한글 2007인지 한글 2010인지 알기 어렵다.  한글 2007 방식이 편하면 이 방식대로 쓰면 된다.

 

MS 오피스 2003 스타일

MS 오피스 2003 스타일

 

프로그램 테마를 워드 2003으로하고 MS 오피스 2003 스타일로 지정하면 오피스 2003하고 유사해진다.  단축키도 MS 워드 2003 단축키로 지정하면 워드 2003을 쓰듯 한글을 쓰면 된다.

원하는 형태의 스킨 지정

원하는 형태의 스킨 지정

 

한글 2010 형태의 테마에 기본 스타일을 사용하면 스킨 탭으로 이동하여 고급 단추를 누르면 여러가지 색상으로 스킨을 조절할 수 있다. 색감에 자신이 있으면 직접 색을 조정할 수도 있다.

 

 

4. 리본 메뉴를 접고/펼치기

리본 메뉴(열림 상자)는 펴거나 접을 수 있다. 우측 상단의 삼각형 모양의 아이콘이 리본을 펼치거나 여는 아이콘이다.

 

 

삼각형을 한번 누르면 리본이 없어지고, 2번 누르면 서식 도구 상자도 없어지고, 다시 누르면 원래 상태로 돌아온다.

 

 

왼쪽의 작업창 역시 그런 UI를 유지한다.  작업창이 펼쳐지고, 작업창 아이콘만 나타나고, 작업창이 없는 모양으로 표시된다. 작업창은 잘 쓰지 않기 때문에 모두 접어 놓고 쓴다.

 

 

우측 하단에는 화면 확대와 관련된 아이콘들이 나와 화면 확대/축소를 이전보다 쉽게할 수 있다. 

 

지금까지 한글의 프레임에 관해 살펴 보았다.

 

다음부터는 새롭게 바뀐 기능들에 대해 하나씩 살펴볼까한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