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비오’들고 돌아온 이찬진 드림위즈 사장‘티비오’들고 돌아온 이찬진 드림위즈 사장

Posted at 2007.01.15 11:23 | Posted in 한글 소식_정보_관련 글
이찬진 드림위즈 사장이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 재기할 준비를 하고 있군요.    한글 1.0에서 한글 97까지 개발을 진두지휘하다 IMF때 경영난으로 일선에서 물러나 드림위즈 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는데 요새 드림위즈의 실적이 예전보다 못하게 느껴집니다.  저도 예전에 자주 들렀었는데 요즘은 메일을 읽을 때만 가끔씩 들어가는 형편이니 말입니다.

이찬진 사장은 참 다양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계신 분입니다. 그런데 그게 남들보다 한발짝씩 앞서다보니 시장에서 인기를 끌지 못하고 다른 후발주자에게 밀리는 경우가 자주 있었습니다.  후발 주자가 워낙 잘해서이기 때문이기도 하겠죠.

워드프로세서 한글 이외에 이찬진 사장이 했던 걸로 심마니와 네띠앙이 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검색엔진이었는데 잘 발전시켰으면 지금의 네이버 정도로 발전하였을 것인데 천리안에 넘긴 후 심마니는 거의 기억 속으로 사라졌고, 커뮤니티인 네띠앙 역시 이찬진 사장이 만들어 한 때는 최대 포털 상위에 들기도 하였으나 지금은 부도가 나서 없어져 버렸습니다.  드림위즈로 간 후 어느 정도 성과를 내는 듯 하더니 지금은 조용하군요.

이번에 TV를 이용한 새로운 사업구상을 하나 봅니다. 지난 번에도 기사를 한번 본 적이 있는데 이번에 하는 새로운 구상이 성공했으면 합니다.

다음은 기사 내용입니다.
출처는 이코노믹 리뷰입니다.


“똑똑한 TV로 재기할 겁니다”

녹화·동영상 재생·음악 파일재생·사진보기,‘티비오’하나로 해결
2년 연구 끝 개발… 多채널 동시 녹화, 연속극 반복 예약녹화도 가능
인터넷 연결해 출장 가서도 볼 수 있어…2년 간 10만대 판매가 목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세기 발명품 중 TV만큼 인간생활에 큰 영향을 미친 것이 얼마나 될까요. 자동차와 휴대폰 정도를 제외하고는 아마 없을 겁니다. 그만큼 TV는 인간에게 전혀 새로운 형태의 생활방식을 열어주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TV와 방송이 점점 인간의 생활을 지배하게 되었다는 겁니다. 많은 이들이 자기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을 보기 위해 시간에 맞춰 귀가하고, 못 보면 재방송을 기다립니다. TV가 좀더 사용자 중심이 될 수는 없을까. 저희 제품 ‘티비오’는 이런 고민의 산물입니다.”

이찬진(43) 드림위즈 사장이 신개념 PVR(개인영상저장장치) ‘티비오(TVIO)’를 들고 다시 돌아왔다.

널리 알려져 있듯이 이찬진 사장은 국내의 대표적인 소프트웨어 업체인 ‘한글과컴퓨터’사의 설립자다. 이 사장은 경영난으로 한글과컴퓨터의 경영권을 내준 이후 네띠앙과 드림위즈 등을 설립해 누구보다 먼저 인터넷 포털 사업에 눈을 돌렸지만, 지난 2000년 드림위즈 기업공개(IPO) 당시 분식회계 의혹에 휘말리면서 힘겨운 나날을 보냈고 그 사이 그가 경영을 맡고 있는 드림위즈는 다음, 네이버 등에 인터넷 검색·커뮤니티 시장의 주도권을 빼앗기고 말았다. 이 때문에 드림위즈는 지난해 말 누적된 손실로 악화된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감자를 단행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그의 표정에는 이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가의 모습은 전혀 드러나지 않았다. 기자에게 두 시간 가까이 앞으로 다가올 TV의 미래와 TV와 관련된 새 사업구상에 대해 이야기하는 그의 모습에서는 오히려 새로운 장난감을 발견한 어린아이마냥 호기심이 넘쳤다.

그가 지난해 12월부터 시장에 선보인 신개념 PVR, ‘티비오’는 타임머신 TV처럼 생방송을 중지시킨 후 이어보거나, TV프로그램을 예약 녹화하고 동시에 여러 채널을 녹화하는 PVR 기능에 PC와 네트워크로 연결돼 인터넷을 통해 다운로드받은 영화, 드라마 등의 동영상을 자유롭게 볼 수 있는 일종의 통합미디어센터다.

이 사장은 “쉽게 말해 타임머신 TV와 디빅스(Divx)플레이어(인터넷으로 다운로드한 동영상 파일을 TV에서 볼 수 있게 해주는 기기)를 하나로 묶어 PC에 연결시켜 모든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TV로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가 사업에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이처럼 새로운 분야에 눈을 돌리게 된 것은 ‘얼리어댑터’로서 타고난 그의 기질 때문이다. 자신이 직접 PDA를 만들어 쓸 정도로 IT기기란 IT기기는 빼놓지 않고 섭렵할 정도로 얼리어댑터인 이 사장의 눈에 PVR이 처음 들어온 것은 2년 전.

“미국에 가보니 이미 자신이 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녹화하는 기능을 가진 PVR이 상당히 대중화되어 있더군요. 그런데 가만히 들여다 보니 이 제품은 TV에만 묶여 있어 TV프로그램을 녹화하는 기능 외에는 거의 쓸모가 없더군요. 그런데 이 제품을 PC와 네트워크로 연동해 녹화된 TV프로그램뿐만이 아니라, 다운로드한 동영상 파일, 음악파일, 디카로 찍은 사진 등도 재생할 수 있도록 하면 제법 쓸모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후 이 사장은 2년 동안 제품 개발과 제품에 탑재될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골머리를 싸맨 끝에 지난해 12월 첫 제품을 내놓을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같은 고민 덕분에 티비오는 앞서 언급한 기능 외에 똑똑한 기능을 많이 가지고 태어나게 됐다.

“한 번밖에 예약 녹화가 안되는 기존의 타임머신 TV에 비해 티비오는 연속극을 매일 반복해서 녹화해놓았다가 한번에 모두 볼 수도 있습니다. 또 전자프로그램가이드(EPG)를 통한 케이블TV의 모든 프로그램 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에 다채널 녹화가 가능하고 PC와 연결하면 인터넷을 통해 원격지에서의 녹화영상 재생이 가능하다”는 것이 이 사장의 말이다.

이 사장이 티비오에서 사업 가능성을 발견한 또 다른 이유는 바로 IT와 멀티미디어 환경이 사용자 중심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고 있는 UCC(사용자제작콘텐츠)붐에서 보듯이 이제 IT와 멀티미디어 환경은 철저히 사용자 중심으로 가고 있습니다. 일방적인 미디어는 더 이상 환영받지 못합니다. 그런 점에서 최근 서비스를 시작한 하나TV를 비롯해 앞으로 시작될 IP-TV는 사업자 중심의 일방적인 서비스입니다. 잘 팔리는 콘텐츠, 인기 있는 콘텐츠만 서비스해주니까요. 정작 사용자 개개인이 보고 싶은 콘텐츠는 없습니다. 저만 해도 하나TV를 한두 달 써봤는데 바로 해지했습니다. 제가 보고 싶어하는 다큐멘터리같은 것은 거의 없더군요. 서비스 사업자 중심으로 콘텐츠가 편성되고 정작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콘텐츠는 없는데도 매월 요금을 내야 하는 IPTV 모델이 과연 성공할지 의문입니다.

티비오는 TV를 방송사업자나 서비스 사업자 중심이 아닌 사용자 중심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잠재력이 매우 크다고 봅니다.”

이처럼 티비오에 거는 희망이 적지 않으면서도, 그동안 겪었던 어려움 때문일까, 이 사장은 정작 티비오의 성공가능성에 대해서는 매우 조심스러워 했다.

“핸드폰 사용자 중에서 문자메시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아마 30%를 넘지 않을 겁니다. 좋은 점을 몰라서 안 쓰는 게 아니라 주부들과 노년층에게는 사용이 까다롭기 때문이죠. 티비오도 사용자가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컴퓨터에 자유롭게 새 프로그램을 깔고 TV에 케이블을 스스로 연결할 수 있을 정도는 돼야 하기 때문에 시장이 폭발적으로 활성화되기는 어려울 겁니다. 그러나 기존의 케이블 TV나 VOD서비스에 만족하지 못하는 사용자들을 중심으로 한 틈새시장이 반드시 있을 것”이라는 게 이 사장의 전망이다.

그는 “지난 몇 년 간 국내에서 팔린 디빅스플레이어가 20만∼30만대쯤 된다고 하니 앞으로 2년 동안 10만대 정도 팔려나가면 성공인 셈”이라며 구체적 수치까지 내놓는다.

‘아래아 한글’부터 ‘심마니’와 ‘네띠앙’까지 늘 시대를 앞선 생각과 서비스를 선보이면서도 늘 어려움을 겪어 온 이찬진 사장. 그가 다시 시대를 앞서서 내놓은 제품 ‘티비오’가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 서울대 기계공학과 84학번인 이찬진 사장은 재학시절 동료들과 함께 한글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인 ‘아래아 한글’을 개발해 일약 한국 IT벤처를 대표하는 인물로 떠올랐다. 이후 이 사장은 인터넷 검색사이트 심마니,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네띠앙 등 남들보다 한발 앞선 아이디어로 한국의 IT사업을 이끌어 왔으나, 1999년 자신이 설립한 한글과컴퓨터가 경영난에 빠져 경영권을 내놓는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지난해 서울대공대ㆍ한국공학한림원이 선정한 ‘한국을 일으킨 엔지니어 60인’에 선정돼기도 한 그는 지난 1996년 배우 김희애(40)씨와 결혼해 슬하에 기현(9)과 기훈(7)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이형구 기자(lhg0544@ermedia.net)

신고
  1. 회사에서 PVR과 관련된 사업을 약간 진행하게 되어 직접 써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시중에 나와 있는 PVR 중 HDD형이 거의 없고, 가정용 파일 서버로써의 역할도 할 수 있기 때문에 광고만큼 대단하지는 않지만(애매한 표현들 때문에 ^^;), 꽤 매력있는 좋은 기계입니다.
    이찬진 사장이 얼리라는 소문은 들었지만, 그저 사업을 위해 관심을 가지는 정도가 아니라, 이 기계에 대한 관심과 애정도 상당한 것 같았습니다.
    여친 반대만 안 했어도 하나 사는 건데 너무 안타깝습니다. -_ㅜ
    • 2007.01.15 16:08 신고 [Edit/Del]
      전 PVR은 없고 DVIX 플레이어만 있습니다. HD Tunner 기능도 있는데 아직 TV가 HD가 아니라 Dvix 시청용으로만 쓰고 있습니다.
      여친일 때 사세요. 나중에 결혼하면 더 못삽니다. ㅎㅎ
  2. 한글학자
    와.. 이찬진 사장님 정말 대단하신 분이군요. ^^
    한컴은 물론이고 네띠앙이나 드림위즈 모두
    안타깝기 그지없는 컨텐츠들인데
    그게 모두 이찬진 사장님 작품들이었군요..
    웅.. 부디 이 사업은 꼭 성공하시길!! 화이팅!! ^^
    • 2007.01.15 16:10 신고 [Edit/Del]
      많은 아이디어를 내셨었는데 크게 성공을 못하고 나중에 그 뒤를 이어 나온 서비스들이 오히려 성공을 한 케이스죠. 한발짝이 아니라 반발짝만 앞서 나갔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는 분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