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조 금속활자 직지심경 주조 방법세계 최조 금속활자 직지심경 주조 방법

Posted at 2007.06.06 15:38 | Posted in 한글 관련 자료

 지난 번에 직지심경의 가격은 8700억원이라는 글을 올렸었다. 그때 영릉 관계자분께서 직접 주조하는 모습을 시연하여 주어 어떻게 금속 활자를 주조하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었다. 직접 시연은 1년에 2번하는데 한번은 한글 창제날이고 한번은 영릉에서 하는 무슨 행사라고했는데 기록을 해두지 않아 잊어버렸다.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인 직지심경은 어떤 식으로 주조되었을까? 금속활자를 주조하는 방법에 대해 기록이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 주조했는지 정확한 방법은 알지 못한다.  직접 주조를 시연하시는 분께서도 이런 식으로 주조하였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고 그 때 방식으로 주조하는 방법을 시연하여 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주조하는 방법이 주물사주 조법인가 보다. 


금속활자를 주물하는 것은 여러 단계를 거쳐서 진행되는데 짧은 시간에 이것을 모두 보여주기는 시간적인 제한이 있기 때문에 일부는 미리 준비하거나 보다 빠르게 진행을 하였다.

주조를 하기 위해서는 먼저 주조할 글자가 필요하다.  이것을 보기 전까지는 직접 금속을 깍아서 글을 새기는 것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주조하면서 설명해 주실 때는 기억이 났는데 한달이 넘게 지나니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1. 먼저 활자로 만들 글자들을 나무에 양각으로 글을 새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속활자를 주조하기 위해서는 먼저 주조하고자하는 글자를  새겨야한다.  새기고자 하는 글자를 나무에 새긴다. 이때 글자가 앞으로 볼록 튀어나오는 양각으로 새기고,  글자를 똑바로 쓰지 않고 글자를 거울에 반사되어 보이는 것처럼 새긴다.


2. 쇠로 된 통에 글자를 넣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쇠로된 통에 목간한 글자들을 넣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후 글자가 잘 분리되게 하기 위해 고운 가루를 뿌린다.(어떤 것인지는 기억이 안난다)

3. 고운 모래를 채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자를 넣은 후 고운 모래를 채운다.  모래를 그냥 채우지 않고 채를 이용하여 걸러서 모래를 채우는데 처음에는 아주 고운 모래를(채의 빠져나가는 구멍이 아주 작다) 두번째는 그보다 조금 더 큰 모래를하는 식으로 모래를 채운다.  마지막의 모래도 우리가 바닷가에서 보는 그런 굵은 모래가 아니다. 진흙처럼까지는 아니지만 아주 고운모래다.  진흙을 쓸 수도 있지만 진흙은 한번 쓰면 다시 사용을 못하는데 모래는 다시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리고 모래 사이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하기 때문에 단단하게 눌러 빈틈이 없게하고 평평하게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평하게 한 후 뒤집어 보면 이런 모습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후 주둥이 부분도 진흙으로 채운다.

4. 반대편도 진흙으로 채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 쇳물을 부어야하기 때문에 또 다른 면이 필요하다. 그 면에 앞에서와 마찬가지로 모래를 채운다.
역시 글자가 잘 빠지도록하기 위해 글자 부분은 고운 가루를 뿌리고, 고운 모래부터 순차적으로 채운다.

5. 모래를 다 채우면 분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글자 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모래에서 글자를 빼내야한다.  마르는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속성으로 하는 방법을 보여주었는데 실제로 속성 방법으로하지는 않는다고한다.)

글자가 있는 부분을 붓으로 물을 뿌리고 도구를 이용하여 글자 사이에 홈을 판다. 나중에 이 홈으로 쇳물이 들어가게 된다.

홈을 판 후 조심스럽게 처음에 넣은 목각 글을 빼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을 빼내면 음각의 글자가 보인다.(모래에 넣은 글자는 양각의 거울에 반사된 모양)

6. 쇳물 넣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대쪽에서는 용광로에서 쇳물을 만들고 있다.   글자를 빼 내기 위해 분리한 통을 다시 합친다. 그리고 뜨거운 쇳물을 구멍에 쏫아 붓는다. 그러면 이 구멍을 통해 쇳물이 들어가고 홈을 따라 흘러 글자가 있는 곳까지 들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쇳물을 부은 후 쇳물이 굳어지면 통을 분리한다. 구멍에 쇳물이 들어간 흔적이 보인다.

7. 주조한 금속 활자 빼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속으로 된 활자를 빼낸다. 쇠가 들어가서 글자가 새겨졌는데 처음 글을 만들었던 것처럼 양각에 거울에 비친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긴 글자들이 이런 모습이 된다. (이건 기존에 만들어둔 다른 것이다)

새긴 글자들을 탁본하면 제대로된 글자가 보인다.  글자들에 먹을 묻힌 후 그 위에 종이를 올려놓고 톡톡 두드리면 양각된 글자들이 종이에 찍힌다. 종이에 찍힌 글자들은 거울에 반사된 모습이 아니라 제대로된 글씨가 보인다. 탁본하게되면 좌우가 반대로 되기 때문에 나무에 글자를 새길 때 좌우가 반대되는 모습으로 새기는 것이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직지심경의 가격은 8700억직지심경의 가격은 8700억

Posted at 2007.05.01 08:49 | Posted in 한글 소식_정보_관련 글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본인 직지심경의 가격은 얼마나 될까요?

세종대왕 능이 있는 영릉에 다녀왔습니다.  우리가 갔을 때 금속활자를 만드는 과정을 시연해 주는 행사가 있어 직접 그 과정을 지켜볼 수 있었습니다. 금속 활자를 만드는 과정을 약 1시간 정도에 보여 주었는데 보여 주면서 이런 저런 금속활자에 관한 이야기도 해주셨습니다.  금속 활자 만드는 과정을 시연하는 것은 1년에 2번 정도한다고 합니다.   활자 복원 작업이라는 중대한 일을 하기 때문에 직접 시연하는데에는 많은 시간을 투자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금속활자에 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외국의 전시회에 가었는데 외국인들에게 직지심경에 대해 아는지 물어보니 다수가 직지심경을 알아 매우 기분이 좋았다고 합니다.  방문한 분들의 한 60% 정도는 직지심경을 알았다고. 그래서 기분이 너무 좋아 직접 주조한 직지심경 금속활자를 만들어질 때마다 나누어 주셨다고하네요.  관심이 있는 전시회에 참가한 것이니 일반인보다 많이 아는 것은 당연할 수 있는데 60% 정도라면(객관적인 정보가 아니라 느낌이겠지만) 대단한 수치죠.

직지심경은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만든 것인데 아쉽게도 우리나라에 있지 않고 프랑스 국립 박물관에 가 있습니다.  고속철도를 들여올 때 프랑스의 TGV,독일의 ICE, 일본의 신간선 중 어느 것으로 선정할 지 고민하고 있을 때 프랑스의 대통령이 우리나라에와서 기술 이전과 함께 외장각 도서와 직지심경 등을 반환하여 주겠다고 약속을 합니다.  외장각 도서는 프랑스가 병인양요 때 강탈해간 것입니다. 이후 우리나라의 고속철도인 KTX로 TGV가 선정됩니다.  외장각 도서와 직지심경이 TGV로 선정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됩니다.

하지만 TGV로 선정을 한 후 아직까지 돌려주지 않고 있습니다. 대통령이 약속을 했지만 프랑스 법률에 따라 대통령이 마음대로 그런 권한을 행사할 수 없다는 것을 이유로 댑니다. 애들 장난도 아니고 국가의 수반이 약속을 해 놓고 나중에와서 법률이 그렇다고 반환할 수 없다는 엉뚱한 이야기를 하는 프랑스.  고속 철도 선정에 영향을 끼치려고 던진 미끼에 우리가 당한 것이라 볼 수 있지요.

그렇다면 직지심경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요?

이 질문을 시연을 보이는 직원분께서 물어보시더군요.   얼마 정도할까요? 세계 최고의 금속활자본이라 꽤 많은 금액이 나갈 것이라 생각하지만 얼마나될지는 상상이 되지 않더군요. 몇십억, 몇백억?

문화재를 감정 평가하는 분들께 물어보았답니다.

"직지심경의 가치가 얼마나 될가요?"

그랬더니 나온 답변이 "8700억"이라고 합니다. 

여기에는 조건이 하나 붙어 있었다고 합니다.   가치가 너무 높기 때문에 금액으로 환산할 수 없다. 그래서 8700억으로 한다.  실제로 조라고하는 것보다 이런 수치로 할 경우 가격이 높아 보이기 때문에 정한 액수라고 합니다. 생각했던 것보다도 많은 엄청난 가격이었습니다.

전해들을 때  평가하는 분들이 누군였는지는 듣지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문화재를 관리하는 분에게서 들은 이야기니 허투루 만들어서 이야기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글 이후 직지심경에 관한 자료와 금속 활자를 주조하는 방법에 관한 글을 올릴 예정입니다.



신고
  1. 잘 보고 갑니다. 한 가지 의문스러운 것은 제가 알기로 직지심경은 프랑스 국립박물관이 아니라 루브르 박물관 건너편의 국립도서관에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