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글자판에 대한 연구 - 왜 세벌식을 써야하나한글 글자판에 대한 연구 - 왜 세벌식을 써야하나

Posted at 2007.01.13 19:49 | Posted in 우리글 한글
우리가 쓰는 한글 글자판에는 몇가지 글자판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게 한글 2벌식과 한글 3벌식입니다. 3벌식도 한글 3벌식 390, 한글 3벌식 최종 등으로 구분이 됩니다.  한글 2벌식과 3벌식을 사용하다보면 3벌식이 훨씬 편하고 빠르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하지만 표준이 한글 2벌식으로 되어 있다보니 모두 한글 2벌식으로 배우고 있어 한글 3벌식의 편리함을 느끼지 못하는 점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예전에 공병우 박사님이 살아 계실 때 한글 3벌식에 대한 보급을 장려하는 활동을 많이하였는데 지금은 그런 활동이 활발해 보이지 않아 안타깝습니다.

한컴에서도 한글 3벌식에 대한 보급을 많이 했습니다. 한글 3벌식을 배울 수 있도록 한글 3벌식 자판 스티커도 보급을 하였고, 프로그램 내에서도(도스용 한글 1.0에서부터) 한글 3벌식 자판을 지원하였습니다.

이 글은 한글 2.1에 포함된 샘플 파일 중의 일부입니다.  글자판에 관심이 있다면 한번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한글 2벌식, 한글 3벌식 이렇게 표기를 하니 한글 이벌식, 한글 삼벌식으로 읽는 경우가 많은데 읽는 방법은 한글 두벌식과 한글 세벌식으로 읽어야 합니다.

한글 2벌식은 글자판에 자음과 모음 2개의 벌로 구성되어 있어서 한글 두벌식으로 읽으며,
한글 3벌식은 초성, 중성, 종성 세 벌로 구성되어 한글 세벌식으로 읽어야 합니다.





과학과 제도의 먼 거리

한글 글자판에 대한 연구 2

홍 길 동

1. 글을 시작하며

흔히 현대는 정보 전쟁의 시대라고 한다. 요즘의 마라톤 경기의 세계 기록은 5천 미터 육상 경기에서 한국 기록을 세운 선수의 평균 속도보다도 빠르다고 들었다. 우리 나라의 글자판의 현실을 마라톤 경기에 비유하자면, 선진국들은 이렇게 놀라운 속도로 경쟁을 하고 있는데 우리는 국제 경쟁을 한다면서 정장을 하고 양복 주름에나 신경을 쓰면서 뛰고 있는 꼴이다.

우리도 이제, 정보가 국제 경쟁의 승패를 좌우하는 시대에는 얼마나 능률적인 문자 생활을 하는가에 따라 국가 발전이 좌우된다는 이치쯤은 깊이 깨달을 때가 되었다. 우리에게는 세계 여러 나라 학자들이 극찬을 아끼지 않는 “한글”이 있다. 한글은 배우기 쉽고 쓰기 편하며, 기계화 하는 데도 조금도 손색이 없는 문자다. 우리가 서양말 흉내만 내느라 그것을 제대로 대접하지 않았기 때문에, 오늘날 우리의 문화 수준이 이렇게 뒤떨어져 있는 것이다.

이 글에서는 한글 글자판 제도의 개정 과정과 글자판 통일 작업, 그리고 3벌식과 2벌식 글자판의 과학성 논쟁의 허와 실에 대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2. 글자판에 스민 과학성

2.1. 영문 타자기의 교훈

세계의 문자는 약 4백 종류 가량 된다고 한다. 이 중에서, 기계화에 성공한 몇 안 되는 문자 중의 하나가 우리의 “한글”이다. 이웃 일본이나 중국만 하더라도 가나나 한자를 빠르고 간편하게 찍을 수 있는 고성능 타자기를 아직 개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가 “문자 기계”하면 떠올리는 것이 로마자(영문) 타자기이지만, 서양 사람들의 수동 타자기 개발이 무려 2백년이라는 오랜 시간과 그에 따른 막대한 투자 끝에 맺은 결실이라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 로마자는 기계화하기에 적절한 문자이고, 한글은 기계화하기에 결정적인 어려움과 불편한 점이 많은 문자라고 막연히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게 기계화하기 쉬워 보이는 로마자도 오늘날과 같은 배열을 한 수동식 쿼티(Qwerty) 타자기가 나온 것은, 1873년에 크리스토퍼 라담 쇼울즈가 설계하고 레밍턴 회사가 생산한 타자기가 처음이었다. 그러나 당시에는 타자기의 엉킴 현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에는 기술이 부족해서, 쇼울즈는 빈도가 높은 글자를 서로 멀리 배열했다. 이것이 엉킴을 가장 적게 하면서 타자하는 것을 가능하게 한 최초의 판매용 타자기가 되었다.

그 당시 쇼울즈가 빈도가 높은 글자를 서로 멀리 배열한 것은 타자할 때 엉킴을 방지하려고 한 것이었지만, 오늘날의 발달된 기술 수준에서는 수많은 타자수들이 쇼울즈를 저주해야 할 지경에 놓여 있다. 그렇지만 당시의 타자수들은 두 손가락만으로 타자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쇼울즈로서는 많이 쓰이는 글자를 멀리 떼어 놓는 것이 인접한 키에 의한 오타의 가능성도 줄이면서 기계적인 엉킴 현상도 방지하는 “최선의 해결책”이었다.

또한 흔히 컴퓨터 전문 회사로만 생각하는 IBM사가 1950년대와 1960년대에 전동 타자기와 볼 타자기를 최초로 각각 개발하는데 성공했는데, 이것은 그 분야의 전문 회사인 IBM이 그만큼 새로운 문자 기계에 대한 연구에 일찍부터 많은 투자를 해왔다는 증거이다. 따라서 앞으로도 IBM 같은 회사는 어떤 새로운 첨단의 문자 기계화 제품을 개발, 생산하는 회사로 계속해 가리라는 것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우리의 타자기 회사들의 노력이 아쉽다.

미국은,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는 글자판이지만 기계 발달 수준에 비추어 시대에 뒤떨어진 배열이 되어버린 쿼티 자판을 두고, 1982년 11월 19일 과감하게 드보락 글자판을 미국 표준 자판으로 승인했다. 이런 사실을 보더라도 그들은 그들의 문자 생활이 국가 전체의 문화 발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분명히 깨닫고 있으며, 과학적인 연구 결과들을 제도적으로 수용해 나간다는 증거이다. 반면에 우리의 자판 표준화 정책은 그 동안 두 번에 걸쳐 단행되었지만, 그때마다 과학적인 연구도 없었을 뿐만 아니라 그나마 기존의 연구 성과들을 무시하는 쪽으로 제도화했다는 것이 많은 전문가들의 비판이다. 이 점에서 우리와 커다란 차이가 있다.

2.2. 비과학적인 표준자판 정책

먼저 한글 글자판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연구를 하고 있는 분 중의 한 사람인 고려대학교 심리학과 이 만영 교수의 글을 통해서 글자판 통일 사업에 대한 흐름을 알아보자.

“1969년 과학기술처는 3벌식과 5벌식의 절충으로 4벌식을 사무용 타자기 글자판의 표준자판으로 결정하였다. 그러나 이 연구에서도 4벌식 표준자판 결정의 객관적 기준자료가 거의 없었다. 인용한 자료도 3벌식 연구인 장 동환 연구를 부분적으로 인용하여 4벌식 연구인 양 위장한 보고서였다. 이 보고서의 구체적 진술 내용의 타당성 여부는 차치하고, 2벌식에 대한 연구는 언급도 없이 2벌식 인쇄 전신기용(텔레타이프) 자판도 동시에 표준안으로 제시하였다. …(중략)…

1972년 민간단체인 세종대왕 기념 사업회에서 글자판 통일 작업을 시도 하였으며(결과: 3벌식), 1978년 한글 기계화 촉진회가 주동이 되어 민간 통일 자판을 제정하여 발표하였다(결과: 3벌식).

…(중략)… 1981년 과학기술처는 KIST에다 용역을 주어 현재의 2벌식 컴퓨터 표준자판(KSC-5715)을 결정하였다. 이 표준자판을 위한 KIST 연구는 1969년 2벌식 인쇄 전신기 표준자판을 컴퓨터 표준자판으로 선정하기 위한 형식적인 연구였다고 할 수 있다. …(중략)…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무총리 훈령 제81호(69년 7월 28일)에 의해 이제까지 사용해온 4벌식 표준자판을, 국무총리 행정지시 제21호(1983년 8월 26일)에 의해 폐기하기에 이르렀다.

다시 살펴보면, 1985년 기계식 타자기는 컴퓨터 자판 숙달자가 쓰기 쉽게 만들었으며, 1982년 컴퓨터 표준자판은 1969년 2벌식 인쇄 전산기를 약간 변형해서 만든 것이다. 그런데 이 2벌식 인쇄 전산기용 자판에 대한 연구는 없다. 단지 4벌식 타자기 표준자판에 준하여 4벌식 타자기를 쓰는 사람들이 이용하기 쉽도록 주먹구구식으로 고안된 것일 뿐이다.“

위 글에서 보면 정부에서 글자판 표준화를 1969년과 1985년에 단행한 것을 알 수 있다. 1985년의 수동 타자기 자판은 1982년의 2벌식 컴퓨터 자판에 맞추기 위한 것이었고, 1969년의 2벌식 텔레타이프 자판은 4벌식 타자기 자판에 맞추기 위한 것이었다. 즉 1969년에는 타자기에 초점을 맞추어 “4벌식”을 표준으로 정했고, 1985년에는 컴퓨터에 초점을 맞추어 “2벌식”을 표준으로 정했다. 그러나 4벌식을 정할 때 벌써 텔레타이프는 2벌식으로 정함으로써 자판 통일에 실패했고, 2벌식으로 정할 때는 수동 타자기를 “가짜 2벌식”으로 정함으로써 자판 통일에 실패했다.

더욱이 4벌식을 표준으로 정한 1969년에는 이미 3벌식 수동 타자기는 물론 3벌식 텔레타이프 자판이 개발되어 뉴욕타임즈에까지 보도가 된 상태였다. 그런데도 정작 자판 통일을 한답시고 단행한 정부의 표준화는 타자기에는 4벌식이고 텔레타이프에는 2벌식이었다. 결국 정부에서는 1980년대 들어 새로 자판 통일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는데, 여기에서도 그 동안의 시행착오를 똑같이 되밟아 2벌식으로 결정해 놓았다. 한마디로 정부의 한글 자판 정책에는, 사공은 많은데 정작 옳은 사공은 드물었던 셈이다.

3. 지레짐작의 산물, 자판 논쟁

자판 정책이 이렇게 파행의 길을 걷게 된 것은 한글 글자판의 구조를 몇 벌로 할 것인가에 대한 논쟁이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이제는 3벌식이냐 2벌식이냐의 문제로 압축된 자판 논쟁의 쟁점 사항을 짚어본다.

3.1. 글쇠 수가 많으면 곤란하다?

3벌식은 2벌식보다 글쇠 수가 많으므로, 배우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쉬프트 글쇠도 “많이” 누른다는 주장이 있다. 글쓴이의 생각으로는 이러한 주장을 펴는 분들은 단 한번도 “타자 학습 진도”에 관한 실험을 하지 않았다. 실험 결과 정말로 어렵다면 몇 퍼센트나 낮게 나왔는지 밝히는 자료가 있음직한데, 그러한 수치를 본 적이 없다. 더욱이, “2벌식은 글쇠 수가 적으니 쉬프트 글쇠를 적게 누르고, 3벌식은 글쇠 수가 많으므로 쉬프트 글쇠를 많이 누른다.”는 주장에 이르면 어이가 없다. 글쓴이가 조사한 바로는 <표 1>과 <표 2>에서와 같이, 쉬프트 글쇠는 분명히 3벌식이 적게 누르는 것으로 나왔으며, 명색이 정부에서 자판 통일을 했다고 하는 “2벌식 자판”끼리는 컴퓨터 자판과 수동 타자기 자판으로 입력할 때 15배가 넘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왔다.

국민 교육 헌장

전문을 칠 때

두벌식

세벌식

타자기

컴퓨터

타자기

컴퓨터

윗글쇠 횟수

186번

12번

6번

6번

치는 방식

두 기종이 서로 다름

두 기종이 서로 같음

컴퓨터 만능 시대인 만큼 컴퓨터에만 국한시켜 보더라도, 3벌식에 비해 2벌식 컴퓨터 자판이 쉬프트 글쇠를 누르는 비율이 높게 나왔다. 한 손가락으로 계속 타자하는 연타율은 5배가 넘었으며, 한 손가락으로 곁에 있는 다른 키를 연속적으로 타자해야 하는 경우는 무려 8배 가까이 높게 나와, 2벌식이 타자 능률을 크게 떨어뜨리는 배열인 것으로 나타났다.

종류

타자방식

컴퓨터 글자판

두벌식

컴퓨터 글자판

세벌식

윗글쇠를 누르고 치는 횟수

44번

30번

같은 손가락으로 연타

155번

29번

같은 손가락으로 다른 글쇠 연타

79번

11번

3.2. 2벌식 수정주의론

현재의 표준 2벌식 자판은 문제가 많으므로 새로이 연구를 해서 과학적으로 배열하면 아주 이상적인 2벌식 자판이 나올 것이라는 주장이 있다. 그러나 이는 한글 자판 표준화 사업이 20여 년이 넘도록 혼란을 거듭하고 있는 까닭이 근본적으로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하고 있는 데서 나온 주장이며, 2벌식이 갖는 구조적인 문제점은 결코 과학적인 배열로는 해결될 수 없는, 2벌식 자체의 문제점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알지 못하는 주장이기 때문이다.

한글은 음절 구성상 종성이 18% 정도의 비율로 꼬박꼬박 나타나는데, 2벌식으로 하면 어떻게 배열을 하든 관계없이, 받침 글자 다음에 나오는 초성은 같은 닿소리 글쇠로 타자하게 되므로 연타 요인을 없앨 수 없게 된다. 영문 자판처럼 닿소리와 홀소리 글자를 왼손 오른손에 섞어 배열하면 어느 정도까지는 연타를 줄여 배열할 수 있겠지만, <표 2>에서 보듯이 그 해결은 끝자리 수치를 줄이는 정도에 그칠 뿐이라는 것이다. 또한 2벌식 체제 아래서는 현재 전자 타자기가 안고 있는 문제는 한 가지도 해결할 수 없다. 즉 아무리 2벌식 체제로 새로운 배열을 만든다 해도, 기종간 자판 통일은 결코 불가능하게 되며, 수동 타자기에서는 역시 입력 방식과 배열이 다를 것이고 점자 타자기나 한영 겸용 타자기 개발이 불가능하고, 전자 타자기에서는 치는 대로 찍히지 않고 한글이 낱글자만 찍히지도 않게 되어, 현재의 수동 타자기와 전자 타자기가 가지고 있는 문제점들을 그대로 가지게 된다.

3.3. 한글의 과학적인 구조를 따라

2벌식은 한글의 특성을 살리지 못하는 구조이고 글자판 통일이 불가능한 체계다. 한글은 초 중 종성으로 모아쓰기를 한다. 한글 전산 코드도 초 중 종성 별로 두고 있고, 국어 사전의 어휘 차례도 초 중 종성으로 되어 있다. 기계화의 첫 관문인 글자판도 이와 같이 초성, 중성, 종성으로 1세트만 쓰는 것이 가장 발전적이다. 이것을 우리는 “3벌식”이라고 한다. 글쓴이는 “3벌식”이 한글 기계의 모든 글자판을 하나로 통일할 수 있는 가장 쉬운 길이라고 판단된다. 실제로 이 자판은 수동 타자기, 전자 타자기, IBM 컴퓨터, 매킨토시 컴퓨터 등의 글자판에서 구체적인 검증을 거쳤다. 이에 대한 전문가들의 깊이 있는 비판을 바란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